첸나이 한국 교포

현대가 1990년대 후반 인도 차시장에 진입하면서, 수천명의 한국 국외 거주자가 첸나이로 오고 있습니다. 두 개의 차 생산 공장이 Sriperumbudur에 세워지면서, 인디아에서 가장 한국 국외 거주자의 밀도가 높은 지역이 되었습니다. 거의 4000 명의 가까운 한국인들이 첸나이와 그 주변에 살면서 도시에서 가장 큰 국외 거주자 인구가 되었습니다.

수많은 한국인들이 도시에서 살게 되면서 많은 이들의 요구에 응답하는 비즈니스들이 생겨났습니다. 첸나이 도시 구역 안에는 한국인만을 위한 호텔들과 음식점들이 있습니다. 아파트 단지 전체가 한국 아파트를 닮는 방식으로 지어지고 있습니다.

현대가 한국 국외 거주자 인구에 가장 큰 공헌을 하지만, 한국인들을 도시로 부르는 다른 200 개가 넘는 한국 회사들이 있습니다. 과거에는 Kilpauk이라고 알려진 동네가 한국인 국외 거주자들에게 인기가 많았으나 도시 남쪽 및 남동쪽에 매우 많은 한국 비즈니스가 자리를 잡아, 점점 더 많은 국외 거주자들이 Old Mahabalipuram Road (OMR) 이라고 불리는 도로와 다른 East Coast Road (ECR)이라고 불리는 두 도로 사이에 살기로 결정하고 있습니다. ECR 도로에는 정원과 개인용 수영장을 가진 호화스러운 빌라들이 많이 있습니다.

월세는 작은 아파트를 위한 25,000 루피 부터 수영장을 가진 빌라를 위한 200,000 까지 분포합니다.